Menu
0 Comments

강원랜드의 추락 그 끝은 어디까지인가?

강원랜드의 추락 그 끝은 어디까지인가?

우리나라 내국인 우리카지노의 시작이자 동남아 각국에 카지노리조트 개장을 촉진 시킨 강원랜드가 계속되는 매출 하락과 규제로 인한 서비스저하로 고객들의 발길을 돌리게 만들고 있다.

우리카지노위원회에 따르면 슈퍼카지노인 강원랜드는 첫해 스몰카지노로 개장하여 성공을 맛봄과 동시에 가족리조트 및 다양한 문화공간을 조성하므로써 2007년까지 매출 1조클럽에 가입하며 신화를 써오고 있었다.

우리카지노

그러나 정부의 지나친 규제와 사감위의 무소불위한 권력으로 매출 총량제에 걸려

4년 연속 매출 하락을 겪었으며 현재는 하루 매출 40억미만으로 떨어져 더 이상

신화라는 말에 어울리지 않는 그저그런 리조트중에 하나로 전락하고 말았다.

 

그 사이 각국의 슈퍼카지노리조트들은 더 크고 더 많은 우리카지노더킹카지노 트럼프카지노 개츠비카지노등을 오픈하여 오히려 국내에서 보다 해외로

슈퍼카지노 이용객들이 몰리고 있는 추세이다.

 

마노란 전쟁의 잔여물이라고도 하지. 전사들은 누구나 마노가 될 수 있지만, 누구나 마노가 되지 못하네. 전쟁이 없다면 마노는 태어나지 못했었어.

마노를 가진 강대한 힘을 가진 전사. 그걸 잃게 되면 마아라시아족이 무너지고, 결국 아포족과 에르네족도 사라질 것이라고 당시 3종족의 수장들은 생각했다.

-죽이는 것만 금지하고 뭐든지 하는 전쟁이지. 지금도 국경지대에서 벌어지는 전쟁이 당시부터 이어져 온 계약전쟁의 형태이지.

계약전쟁은 마노를 성장시키기 위해 존재하던 전쟁이었다. 서로 죽고 죽이며 힘을 깎아내는 것은 주미네에게 밀려나 행성에서 사라지게 되는 결과로 나타날 것이다. 그렇기에 전쟁은 해도 규칙을 정하고 흥분을 감추며 냉정하게 싸웠다. 서로 죽이는 것을 철저히 금했다.

태그: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